‘수요일 오후 3시30분’ 진기주 “첫 주연, 설렘과 걱정 동시에 느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플러스

/사진=SBS플러스

‘수요일 오후 3시30분’ 진기주가 첫 주연작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SBS플러스 미니드라마 ‘수요일 오후 3시30분’(극본 이서은, 연출 이정훈) 제작발표회가 24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돼 이홍빈(빅스), 진기주, 안보현, 차정원, 이정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진기주는 “처음 주연하는 작품이라서 하루에도 몇 번씩 감정이 바뀌었다. 너무 설레고 기뻤다가도 한편으로는 속이 울렁거리면서 걱정도 됐다”며 첫 주연 맡은 소감을 밝혔다.

이어 홍빈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홍빈이) 낯을 가린다고 하는데, 저는 ‘낯을 안 가린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대본 리딩 첫날부터 편안하게 친해질 수 있겠구나 라고 생각했다”면서 “홍빈이 장난기가 많은 편이라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제가 누나니까 (홍빈이) 많이 놀렸다. 본인보다 더 피로함을 느낄 거라면서 극중 대사들과 비슷한 말들을 많이 해서 더 몰입할 수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수요일 오후 3시30분’은 경주를 배경을 펼쳐지는 ‘SNS 연애 조작 러브스토리’로, 비참하게 이별을 통보 받은 여자(진기주)가 남자사람동생(홍빈)을 이용해 떠나간 남자의 마음을 잡고자 펼쳐지는 러브스토리다. 오는 6월7일 오후 3시30분 첫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