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찬성, 드라마에 연극까지..”재미있는 건 무조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황찬성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황찬성 / 사진제공=에스콰이어

그룹 2PM 황찬성이 패션 매거진과 진행한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황찬성은 시원한 이목구비와 큰 키로 시선을 모았다.

그는 또 사진 촬영과 동시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드라마 ‘7일의 왕비’와 연극 ‘나의사랑 나의신부’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데뷔 후 처음으로 도전하는 연극에 대해 “현장 분위기가 어떨지 궁금하다. 배우와 관객의 호흡이 잘 맞아 떨어지면 기가 막히다니, 기대된다”고 설레는 마음을 내비쳤다.

아울러 오는 31일 전파를 타는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데뷔 후 처음으로 도전하는 사극이다.

황찬성은 사극을 준비하기 위해 오랜만에 연기 선생님을 찾아가 하나하나 가닥을 잡아간 이야기를 풀어냈다.

그는 “아직 해보지 못한 역할도 많고. 선배님들 말씀으론 ‘언젠가 네 것이 하나 온다’고 하던데, 언제 올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재미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건 무조건 해보고 싶다”며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을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