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포트럭과 전속계약..옥주현과 한솥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지혜 / 사진제공=Robin Kim

이지혜 / 사진제공=Robin Kim

뮤지컬 배우 이지혜가 옥주현과 한솥밥을 먹는다.

지난 2014년 설립 이후 줄곧 배우 옥주현을 지원해 온 포트럭이 3년 만에 두 번째 디바로 이지혜를 영입했다.

중앙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한 이지혜는 2012년 ‘지킬 앤 하이드’ 엠마 역할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후 ‘베르테르’, ‘드라큘라’, ‘스위니토드’, ‘팬텀’ 등 대작들의 주연으로 활약해왔으며 최근 할리우드 영화 ‘미녀와 야수’ 더빙판에서 주인공 벨의 노래를 불렀다.

뛰어난 가창력과 아름다운 외모를 겸비해 신인임에도 그 간 극 중에서 김준수, 박은태, 박효신, 류정한, 엄기준, 임태경, 조승우 등 최고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실력을 키워왔다.

포트럭 측은 “이지혜 배우의 회사 선택 주요 이유 중 하나가 옥주현 배우이고 선배인 옥주현 배우도 자신의 노하우를 이지혜 배우에게 전수하기로 했다”며 “회사는 이지혜 배우의 장점을 살려 뮤지컬 활동뿐만 아니라 오페라, 성악 앨범, 콘서트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관계사인 프레인TPC를 통해 연기 트레이닝도 도울 계획이다. 그밖에 주로 대극장 위주로 활약해 온 옥주현, 이지혜 두 배우가 함께 관객과 좀 더 가까이에서 호흡할 수 있는 소품물도 공연해보도록 권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