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소개팅 청신호에 ‘소녀 미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 Drama

사진=KBS Drama

배우 김부선이 소개팅 청신호에 해맑은 미소를 지었다.

김부선은 오는 25일 방송되는 KBS 드라마 ‘엄마의 소개팅’에서 딸이자 배우인 이미소와 사주 카페를 찾았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미소의 제안으로 두 사람의 사주 카페 데이트가 진행됐고, 김부선은 사주를 본 뒤 점술가의 말에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점술가는 “결혼을 여러 번 할 수 있었는데”라며 지금도 희망의 불씨가 사라지지 않았음을 알렸다. ‘소개팅 청신호’가 켜지며 더욱 흥미진진한 상황이 연출됐다는 후문이다.

연애를 포기해왔다는 김부선은 반짝이는 눈빛으로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미소 역시 흡족한 듯 웃으며 ‘엄마의 소개팅’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딸만이 알고 있는 ‘엄마’ 김부선의 실제 성격에 대해서도 공개된다.

‘엄마의 소개팅’은 스타들이 홀로 지내는 엄마에게 직접 소개팅을 주선하며 신선한 웃음과 재미, 감동을 선사하는 프로그램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