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천단비 “데뷔곡 코러스는 성시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캡처

가수 천단비가 라디오에서도 라이브 실력을 인정받았다.

천단비는 24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라이브 온 에어(Live On Air)’ 코너에 마틴스미스와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슈퍼스타K’ 시즌 최초 여성 결승 진출자”라고 천단비를 소개했다. 천단비는 ‘슈퍼스타K7’ 출연 전 코러스로 활동했었던 일화를 밝히며 “많은 선배님들 중에서도 이선희 선생님 코러스를 할 때 가장 긴장했다”고 당시 소감을 전했다.

천단비의 데뷔곡 ‘어느 봄의 거짓말’에 대해 김신영은 “무대가 참 좋다. 노래를 정말 잘하더라”라며 무대를 극찬했다. 성시경의 코러스로도 활동한 천단비는 “코러스로는 성시경이 참여해주셨다”고 두 사람의 훈훈한 우정도 뽐냈다.

이어 천단비는 ‘어느 봄의 거짓말’을 열창하며 청취자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또 마틴스미스와 함께 히트곡 메들리 라이브까지 선사해 완벽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