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가요광장’ 이끌었다..화려한 입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 라디오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 방송화면

사진=KBS 라디오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 방송화면

가수 나비가 라디오 첫 방송에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나비는 24일 오후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에서 나비는 래퍼 지조와 고정 패널로 출연했다. 나비가 합류한 코너는 ‘가사의 재구성’으로, 가사 속 상황을 재연해 청취자들이 제목을 맞추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나비는 DJ 이수지에 대해 “예전에 봤을 때 (이수지를) 언니처럼 보듬어줬었는데 알고 보니 이수지가 한 살 언니였다”고 말했다.

택시에서 우는 이별한 남자의 상황이 첫 콩트로 진행됐다. 대중교통에서 울었던 경험을 묻는 질문에 나비는 “계단에서 넘어져 앞니가 빠진 후 택시를 탔는데 거울에 비춰진 모습이 불쌍해보여서 울었다”고 분위기를 전환했다. 나비는 힌트 송으로 김연우의 ‘사랑한다는 흔한 말’을 감미롭게 부르며 스튜디오를 감성으로 적셨다.

이어진 콩트들에선 나비의 밝은 에너지가 돋보였다. 지조가 빅뱅의 ‘뱅뱅뱅’을 힌트 송으로 부르자 나비는 추임새를 섞으며 분위기를 신나게 띄웠다. 또 나비는 S.E.S의 노래들로 달콤한 분위기도 선사했다.

나비는 “두 분과 함께 해 유쾌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하며 성공적인 첫 방송을 마무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