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측 “이효리 3년 만에 출연…오는 6월 방송”(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이효리가 3년 만에 ‘무한도전’을 다시 찾는다.

MBC ‘무한도전’ 측은 24일 “오는 6월, 이효리가 3년 만에 다시 찾는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편에 출연했던 이효리는 제주도에서 평온한 전원생활을 즐기는 모습으로 ‘마더효레사’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그러나 촬영이 끝날 즈음 유재석에게 “오빠 나 서울 가고 싶어” “나이트 가고 싶어”라고 하소연 하며, 춤에 대한 열정을 보여준바 있었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원조 ‘댄싱 퀸’ 이효리와 함께 춤을 제대로 배워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효리와 멤버들에게 춤을 가르쳐줄 선생님은 세계적인 무용단 벨기에 ‘피핑 톰’에서 활동해 온 실력파로, ‘댄싱9’ 시즌2 우승자 김설진이 맡을 예정이다.

현대무용가 김설진은 멤버들이 지금까지 췄던 음악에 맞춘 댄스신고식형 춤이 아닌, 자신의 감정을 몸으로 표현하는 기술을 현대무용을 접목시켜 가르칠 계획이다. “춤이란 무엇인가?”라는 근원적인 질문으로 시작해 제대로 된 춤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