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허경환, 홍진영 ‘따르릉’ 거절한 사연 밝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허경환이 홍진영의 ‘따르릉’ 거절에 대한 비하인드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24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지금은 서브 시대! 2등이라 놀리지 말아요♬’ 특집으로 최대철, 신동욱, 허경환, 슈퍼주니어 예성이 출연한다.

허경환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따르릉’ 거절 비화를 공개했다. 앞서 홍진영은 ‘라디오스타’에 출연, 허경환을 위해 ‘따르릉’을 만들었지만 거절 당했음을 밝혔고 이에 MC 윤종신은 김영철을 추천했다.

이후 ‘따르릉’의 큰 인기에 홍진영은 허경환, 김영철을 후보로 놓고 SNS 투표를 진행하게 됐고, 최종 가창자로 김영철이 낙점됐다.

허경환은 2년 전 홍진영으로부터 ‘따르릉’을 처음 접했으며, 결코 거절 의사가 아니었다고 호소한 것. 허경환은 “이제 동네 놀이터도 안 지나가요”라며 억울(?)한 표정을 지어 큰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허경환은 이 사태를 접한 박현빈에게 직접 러브콜을 받았음을 밝히며 대결 구도 형성에 대한 기대감도 한껏 높였다.

이 밖에도 허경환은 스케줄 때문에 ‘무한도전’까지 놓쳤던 일화를 공개, 양세형을 향해 무한대의 부러움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허경환의 ‘따르릉’ 거절 비화는 오늘(24일) 오후 11시10분 ‘지금은 서브 시대! 2등이라 놀리지 말아요♬’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