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X신세경, 케미 넘치는 대본리딩 현장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 tvN ‘하백의 신부 2017’

사진= tvN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이 대본리딩 현장 공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장정에 나선다.

‘써클 : 이어진 두 세계’ 후속으로 오는 7월 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이 신세경-남주혁-임주환-크리스탈-공명 등 ‘꿈의 조합’으로 캐스팅 완료를 마치고 대본리딩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내려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팔자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신세경-남주혁-임주환-크리스탈-공명 등 매력만점 청춘 스타들로 퍼펙트 라인업을 완성하고 ‘나인 : 아홉 번의 시간여행’, ‘인현왕후의 남자’로 섬세한 연출력을 뽐낸 김병수 PD와 ‘미생’으로 탄탄한 필력을 인정받은 정윤정 작가가 만나 2017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마포구 상암동에서 진행된 ‘하백의 신부 2017’ 대본리딩에는 본 드라마를 이끌어갈 김병수 PD와 정윤정 작가를 비롯해 신세경(소아), 남주혁(하백), 임주환(후예), 크리스탈(무라), 공명(비렴) 등이 총출동했다. 이들은 열정과 연기력을 폭발시키며 향후 브라운관에서 펼쳐질 ‘하백홀릭’을 예고했다.

대본리딩에 앞서 김병수 PD는 애정 가득한 멘트를 건네며 첫 만남에 긴장감으로 역력한 배우들을 다독였고 “무탈하게 좋은 모습으로 작품을 끝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말로 의욕 넘치는 마음을 전했다. 정윤정 작가는 “배우-제작진이 힘을 모은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은 드라마가 탄생할 것이다. 배우들의 열띤 열정에 힘입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홀릭할 작품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며 배우들을 향한 무한 신뢰를 보였다.

첫 인사를 마친 후 본격적인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배우들은 180도 달라진 표정으로 뜨거운 연기 열정을 쏟아냈다. 신의 종이 되어버린 불운의 정신과 의사 ‘소아’ 역의 신세경은 제 옷을 입은 듯 생동감 넘치는 연기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풍부한 감정 표현으로 신세경만의 풋풋한 에너지를 마음껏 펼쳐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특히 “물의 신 하백과의 알콩달콩한 로맨스를 기대해달라”는 신세경의 남다른 각오처럼 하백으로 분한 남주혁과의 밀당 케미가 돋보여 기대감을 높였다.

인간계로 내려온 신(神)므파탈 물의 신 ‘하백’ 역을 맡은 남주혁은 “최선을 다하겠다”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상황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목소리 톤으로 근엄하면서도 시크하고 자기애로 똘똘 뭉친 하백의 카멜레온 같은 모습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표정과 제스처 등 오랫동안 하백 캐릭터를 연구했음을 드러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극 중 신보다 완벽하고 인간적인 자수성가 사업가 ‘후예’ 역의 임주환과 인간세상에 파견된 신계 수국(물)의 관리신 ‘무라’ 역의 크리스탈, 사교 왕이자 인간세상에 파견된 신계 천국(하늘)의 관리신 ‘비렴’ 역을 맡은 공명의 열연까지 이어져 몰입도 높은 대본리딩 현장을 보여줬다. 이들은 각자의 캐릭터에 자신들만의 넘치는 개성과 통통 튀는 매력을 더해 ‘원작 그 이상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수국과 천국, 지(땅)국이라는 상상으로만 그리던 신비로운 판타지 세계를 펼쳐내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켰다.

이처럼 ‘하백의 신부 2017’이 빈틈없는 열연과 미친 호흡으로 완벽한 첫 대본리딩을 마친 가운데 신세경-남주혁의 ‘하백홀릭’ 대본 인증샷까지 함께 공개, 이들이 펼칠 멜로에 기대감이 한껏 고조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대본을 들고 해사한 미소를 띠고 있는 두 사람은 함께 한 모습만으로도 본방사수를 부르는 최강 케미를 자랑해 ‘하백의 신부 2017’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제작사 측은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과 연기력, 김병수 PD의 섬세한 디렉팅, 블랙홀 마력을 지닌 정윤정 작가의 흥미진진한 대본이 완벽하게 맞아 떨어진 대본리딩 현장이었다”며 “배우-제작진 모두 의기투합해서 7월을 화려하게 장식할 ‘상상 그 이상’의 신(神)므파탈 로맨스를 만들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2017년 7월 3일 오후 10시 50분 tvN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