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배우+대학생’, 그 모든 이하은에 대하여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하은,인터뷰

배우 이하은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모델, 배우, 대학생, 첫째 딸, 모두 한 사람을 수식하는 말이다. 다양한 수식어만큼 다양한 매력으로 대중에게 자신을 어필하는 모델 겸 배우 이하은. 그는 최근 종영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에서 연수연 역을 맡아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때로는 프로 모델 같고 때로는 신인 배우 같고, 또 때로는 평범한 대학생 같은 팔색조 이하은의 이야기.

10. ‘그거너사’ 종영 소감은?
이하은: 2015년 첫 번째 드라마 ‘스파이’를 찍을 때는 대선배님들과 호흡을 많이 맞췄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또래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서 촬영이라기보다는 친구들과 노는 느낌이었다. 촬영 내내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고, 연기하는 게 즐거웠다.

10. 처음 ‘그거너사’에는 어떻게 합류하게 됐나?
이하은: 오디션을 봤다. 1, 2차 오디션을 봤는데, 감독님이 화장하지 말고 쌩얼로 오라고 하셨다. 처음에는 당황했는데 화장도 안 한 편한 모습으로 간 만큼 마음도 비우고 편하게 오디션에 임했다.

10. 첫 촬영 당시를 기억하나?
이하은: 기억난다. 원래 내가 맡은 연수연 캐릭터는 대본상에 3화부터 등장한다고 쓰여 있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1화에 잠깐 나오면 좋겠다고 하셔서 대본 리딩 다음날 급하게 준비해서 촬영 현장에 갔다. 콘서트 장면 촬영이었는데 떨리기보다는 설레고 재미있었다.

이하은,인터뷰

배우 이하은/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극 중 매니저와 밴드 가수로 호흡을 맞췄던 조이와는 동갑내기다. 촬영하면서 많이 친해졌을 것 같은데?
이하은: 친해지기 전부터 둘 사이에 암묵적인 친근함이 있었다. 촬영장에 여자 배우는 거의 둘밖에 없었고, 또 동갑이다 보니 동질감을 많이 느꼈던 것 같다. 그리고 촬영을 하면서 실제로 친해져서 항상 붙어 있었고, 이제는 스킨십도 자연스럽게 한다.

10. ‘그거너사’에는 모델 선배 장기용도 함께 출연했다. 특별히 조언 같은 걸 해줬나?
이하은: 조언보다는 오빠와 수다만 많이 떨었다. 평소에 낯을 많이 가려서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 친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리는데 오빠와는 원래 아는 사이라 처음에 유독 가깝게 지냈다. 그리고 모델이 아닌 연기자로서 현장에서 만나니까 더 반가웠다.

10. 극 중 본인이 맡은 연수연 캐릭터가 철벽녀 스타일이다. 실제 성격과도 비슷했나?
이하은: 나도 은근히 철벽이 심한 것 같다. 친구들이 ‘그러다가 너 평생 혼자 산다’고 말할 정도다. (웃음) 워낙 낯을 가리고 부끄러움이 많다 보니까 철벽을 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

10. 모델 일을 하다가 연기에 도전하게 된 계기가 있나?
이하은: 처음에는 연기에 대한 생각이 별로 없었다. 악동뮤지션, 아이콘 등 여러 가수들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했었는데, 그때는 연기를 한다기보다는 영상 촬영을 한다는 생각이었다. 그러다가 ‘스파이’라는 작품을 하게 됐고, 그 후로 뮤직비디오를 또 찍으면서 ‘뮤직비디오에도 연기가 필요하구나’ 하는 걸 느꼈다. 그렇게 연기에 대한 재미를 느끼기 시작한 것 같다.

이하은,인터뷰

배우 이하은/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2015년 첫 작품을 하고 2017년에 두 번째 작품을 했다. 공백기를 가졌던 이유가 있나?
이하은: 2년 동안 대학교 입시 준비를 했다. 재수를 하기도 했고, 연기 예술학과를 지망하다 보니 연기학원도 다녀야 하고 특기도 배워야 해서 2년간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10. 학교생활은 재미있나?
이하은: 수업이 다 재미있다. 연기를 제대로 배워본 적이 없는데 학교에서는 1학년이다 보니까 기초 수업을 많이 듣는다. 처음에는 움직임 수업이나 보이스 수업이 도움이 될까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확실히 도움이 되는 것 같다. 표현하는 수업을 듣다 보니 성격도 예전보다 많이 외향적으로 바꼈다.

10. 지금도 학교에 다니는 중인가?
이하은: 드라마 촬영하면서도 틈틈히 학교에 다녔는데 촬영 막바지 2주 동안은 못 갔다. 최근 오랜만에 학교에 갔더니 동기들이 반겨줬다. 사실 촬영하면서도 동기들이 응원도 많이 해줬다. 내가 나오는 장면을 캡처해서 보내주기도 하고 챙겨줘서 감동 받았다.

10. 앞으로 함께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가 있나?
이하은: 공효진 선배, 서현진 선배와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 예전부터 너무 팬이었다. 연기 연습할 때 선배들 영상을 많이 찾아보고 참고하는데 두 분 다 연기를 너무 잘하시고 특히 일상 연기를 너무 자연스럽게 하셔서 본받고 싶다.

10. 연기자로서 목표는?
이하은: 믿을 만한 배우가 되고 싶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영화에도 도전해보고 싶다. 특히 스릴러 장르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