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송지은, 왜 이제야 나타난 거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OCN '애타는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OCN ‘애타는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애타는 로맨스’ 속 송지은이 ‘로맨틱 코미디 요정’으로 변신, 인기 몰이 중이다.

송지은은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에서 준비된 정통 로맨틱 코미디 여주인공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송지은은 극중 모태솔로 이유미로 분해 첫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했다. .

그는 귀여우면서도 청순한 매력을 뽐내는 것은 물론, 캐릭터에 녹아든 연기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드라마 OST에도 참여, 극의 분위기를 한층 달콤하게 만들었다는 평도 얻었다.

이처럼 송지은은 그동안의 작품들을 통해 쌓아온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처음으로 도전하는 로맨틱 코미디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통통 튀는 매력을 과시하며 차세대 ‘로코퀸’으로서의 성공적인 첫발을 뗐다.

‘애타는 로맨스’는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매주 금, 토, 일 0시 모바일 동영상 앱 옥수수를 통해 선공개 되며 매주 월, 화 오후 9시 OCN에서 전파를 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