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소개팅’ 서유리, 방송 최초로 母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 Drama

사진제공=KBS Drama

방송인 서유리가 엄마를 공개했다.

KBS Drama 채널 ‘엄마의 소개팅’ 측은 24일 서유리의 어머니 사진을 최초로 공개, 시선을 모았다.

‘엄마의 소개팅’은 스타들이 홀로 지내는 엄마에게 직접 소개팅을 주선하며 신선한 웃음과 재미, 감동을 선사하는 프로그램. 지난 설 연휴 KBS2에서 파일럿으로 선보인 이 프로그램은 호평에 힘입어 KBS Drama 채널에 정규 편성됐다.

사진 속 서유리, 문옥선 모녀는 ‘판박이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의 웃는 모습은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완벽하게 닮아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서유리는 건강 악화로 힘든 시간들을 겪은 뒤 엄마에 대한 생각이 더욱 간절해졌고 소개팅 주선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서유리는 “사실 대화가 많은 건 아니다”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전망이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서유리, 문옥선 모녀의 버킷리스트 작성 모습이 공개된다. 이 때 문옥선 여사는 서유리에게 남동생과의 식사를 제안해 궁금증을 높이는 것. 서유리는 약 5년 가량 남동생과 왕래가 없었음을 고백, 엄마의 바람대로 남매의 만남이 이뤄졌을 지에도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엄마의 소개팅’은 오는 25일 전파를 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