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극본+연기+연출 3박자 완벽한 합… ‘美친 흡입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파수꾼’ 방송 캡처

사진=MBC ‘파수꾼’ 방송 캡처

‘파수꾼’ 웰메이드 향기가 짙어진다.

MBC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MBC드라마극본 공모전에서 발굴된 신선하고 탄탄한 극본, 그리고 ‘투윅스’로 장르물 연출의 일가견을 보인 손형석 감독의 스타일리시한 연출의 만남이 굉장한 시너지를 내고 있는 것. 여기에 누구 하나 빠질 수 없는 배우들의 호연까지 더해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파수꾼’ 3,4회는 딸 유나(함나영)를 잃은 엄마 조수지(이시영)의 눈물이 시청자들 마저 울컥하게 만들었다. 또한 티없는 얼굴 뒤로 거짓말을 하는 범인 윤시완(박솔로몬)의 악마 같은 미소는 시청자를 분노하게 했다.

이날 조수지는 딸을 옥상에서 밀친 범인이 윤시완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조수지는 윤시완을 잡을 확실한 증거를 찾기 위해 조사를 이어갔고, 드디어 검사장의 아들 윤시완을 경찰서에 출석시켰다.

그러나 윤시완은 뻔뻔하게 거짓말을 했다. 하늘이랑 가장 가까운 곳이 어디냐고 해서 옥상으로 같이 가줬을 뿐이라며, 붙잡을 새도 없이 유나가 떨어져버렸다고 진술했다. 그러던 중 유나는 세상을 떠나버렸고, 사건은 단순추락사로 정리됐다.

조수지는 유나의 억울한 죽음을 호소했다. 그리고 검사장 윤승로(최무성) 앞에서 아들이 살인자라고 지목했다. 그러나 조수지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윤승로는 사건을 덮기 위해 압박을 가했다. 딸은 죽었는데, 죽인 사람은 없는 아이러니함. 조수지는 범인을 풀어준 법에 분노하며, 천직이라 생각했던 경찰 뱃지를 버렸다.

이후 조수지가 총을 들고 찾아간 곳은 윤시완의 학교였다. 조수지는 윤시완에게 총을 겨누며 진실을 말하라고 했다. 윤시완은 “왜 안 속아요? 다른 사람은 다 속는데”라고 답했다. 분노한 조수지는 윤시완에게 복수하려 했지만, 결국 그러지 못했다.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윤시완은 아무도 모르게 입모양으로 자신이 죽였다고 말하며, 조수지를 비웃었다.

현장에서 체포된 조수지는 결국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그런 조수지를 구하기 위해 움직인 파수꾼 멤버 서보미(김슬기)와 공경수(샤이니 키)의 모습은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딸을 잃은 조수지는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파수꾼 조직에 합류할 전망. 아직까지 베일에 감춰진 파수꾼의 활약이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 돋보였던 것은 배우들의 호연이었다. 이시영은 딸을 잃은 엄마의 마음을 처절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감정이입을 이끌었다.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들이 자신의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은 듯 열연을 펼치며 호평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1,2회에서 보여준 감각적 연출과 신선한 극본의 만남, 여기에 3,4회에서 입증한 배우들의 연기력까지. 연출, 대본, 배우들의 연기 3박자의 완벽한 어우러짐은 ‘파수꾼’의 다음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한편 MBC 새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