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석, 블라디보스토크 한글학교에 교육기자재 기증 “지속적 후원 계획”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를 함께 펼치고 있는 서경덕 교수(왼쪽부터), 에듀윌 정학동 대표, 방송인 서경석 /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를 함께 펼치고 있는 서경덕 교수(왼쪽부터), 에듀윌 정학동 대표, 방송인 서경석 /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방송인 서경석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블라디보스토크 한글학교에 교육기자재를 기증했다.

전 세계 주요 도시에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방송인 서경석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2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교민주말 한글학교에 교육물품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종합교육기업인 에듀윌 사회공헌위원회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해외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는 재외동포들이 직접 운영하는 한글 교육시설에 부족한 교육물품을 직접 기증하는 캠페인이다.

이들은 올해 ‘고려인 강제이주 80년’을 맞아 블라디보스토크 지역의 한글학교를 선택하게 됐고 노트북, 스마트 빔 프로젝터, 블루투스 스피커 등 영상교육 기자재들과 필기구 및 노트 등 ‘문구류 세트’를 기증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재외동포들이 한글 교육시설을 운영하는 곳을 자주 방문해 봤는데 시설이 열악하여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고 한글교육에 필요한 기자재를 지원하고자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 그는 “재외동포 3,4세들 중에는 한국어를 잘 못해 한인 커뮤니티에서 운영하는 한글학교를 통하여 배우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이 좀 더 쉽고 재미있게 배우기 위한 멀티미디어 기기를 요즘 더 많이 기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향후 재외동포들이 운영하는 한글 교육시설 뿐만이 아니라 외국인들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운영하는 ‘한글 스터디 모임’까지도 확대하여 지원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서경석은 “이번 한글학교에는 고려인 자녀들도 함께 한다고 들었다. 이처럼 전 세계에 널리 퍼져있는 우리 민족의 후손들을 위한 한글교육에도 지속적으로 후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일본 교토의 한글 공부방 지원을 시작으로 모스크바, 상파울루, 토론토, 호치민, 타슈켄트, 테헤란, 쿠방 등 전 세계 주요 도시 17곳의 한글 공부방을 지금까지 지원해 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