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혜린, ‘배틀트립’ 스페셜 MC 출격…떠오르는 예능 블루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EXID 혜린 / 사진제공=바나나컬쳐

EXID 혜린 / 사진제공=바나나컬쳐

EXID 혜린이 예능계 보석으로 떠오르고 있다.

EXID 혜린은 오는 27일과 6월 3일 2주간에 걸쳐 방송되는 KBS2 ‘배틀 트립’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구구단 김세정, 서효림에 이어 스페셜 MC로 발탁된 것.

혜린은 tvN ‘편의점을 털어라’와 MBC every1 ‘주간 아이돌’, 각종 라디오 등을 통해 뛰어난 입담과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망가짐을 불사한 리액션으로 활약을 펼쳐 실제로도 예능계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사진=EXID 혜린 출연 예능 캡처

사진=EXID 혜린 출연 예능 캡처

혜린의 예능감이 주목받는 이유 첫 번째는 풍부한 표정이다. 고정 패널로 활약했던 ‘편의점을 털어라’를 통해 표정만으로도 음식의 맛을 표현하는가 하면, 다양한 표정으로 보는 사람들마저 웃음 짓게 했다. 세 번째 미니앨범 ‘이클립스(Eclipse)’의 수록곡 ‘보이(Boy)’ 컴백 무대에서는 ‘일하기 싫어’라는 가사에 걸맞은 표정으로 ‘역대급 짤’을 생성해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낸 바 있다.

두 번째는 순수하면서도 직설적인 표현이다. 지난달 19일 방송된 ‘주간 아이돌’ 299회에서는 MC 정형돈과 데프콘이 농담삼아 던진 눈썹 문신을 인정하며 MC들을 당황하게 했고, EXID 멤버들의 외모를 지적하는 등 유쾌함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혜린은 실제 EXID 내에서도 멤버들도 인정한 ‘예능계의 블루칩’, ‘막내보다 더 막내 같은’, ‘떼리니’, ‘흥부자’, ‘마이웨이’라고 불리며 ‘혜린’만의 캐릭터를 확고히 하고 있다.

한편, EXID는 오는 6월 17일 홍콩에서 열리는 ‘EXID Asia Tour in Hong Kong 2017’를 시작으로 첫 아시아 투어를 펼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