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최애라 홀릭’의 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지원 / 사진=KBS2 '쌈,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김지원 / 사진=KBS2 ‘쌈,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쌈, 마이웨이’ 속 김지원이 마이크를 잡고 매력을 발산했다.

김지원은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최애라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실제 아나운서 같은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최애라는 고교 시절 동창인 찬숙(황보라)의 결혼식 2부 파티의 사회를 봐달라는 제안을 받았다. 갑작스런 사회자의 불참으로 찬숙이 애라에게 간곡하게 부탁한 것.

이후 금빛 드레스를 입은 애라가 등장했다. 레드 카펫 끝에 마련된 사회석으로 향하던 애라는 “마이크를 잡은 순간 세상이 내꺼였다”며 설레는 속마음을 내비쳤다. 이후 그는 “내빈 여러분께 잠시 안내 말씀드리겠습니다”고 2부 파티의 오프닝을 열었다.

마이크를 잡은 애라는 결혼식장 분위기를 순식간에 고조시키며, 하객들을 쥐락펴락했다. 명MC 저리가라 할 애라의 탁월한 진행 실력은 극의 쫄깃하게 만들며 보는 이들의 감탄사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애라는 찬숙을 향한 시댁 어른들의 숙덕임을 듣고 센스 넘치는 대처 능력을 뽐냈다. 그는 “아직 어리고 여린 우리 신부님 그 낯선 초행길에 어른들의 따뜻한 보살핌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진심 어린 한 마디를 건네기도 했다. 이는 자신에게 무안을 주던 찬숙을 오히려 유쾌하게 감싸 안는 대인배의 면모였고, 이러한 애라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안겼다.

이처럼 김지원은 최애라와 혼연일체 돼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했다. 능청스럽고 차진 연기는 캐릭터의 생기를 불어넣으며 극의 흡입력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