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권율 “강정일, 치열함을 만들어준 캐릭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권율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권율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권율이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권율은 24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귓속말’의 마지막 촬영이 끝났다. 지금은 시원한데 내일부터는 섭섭하고 아쉬움이 많이 남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극중 강정일은 저에게 치열함을 만들어 준 캐릭터였다. 비록 사랑 때문에 비극을 시작했지만 가족과 자신의 삶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태생부터 법비인 사람이 자신이 법비인 줄 모르고 자기 것을 지키려는 치열한 과정이 ‘성실한 악’이 되는 구조가 흥미로웠다. 감당하기 힘든 삶이었지만 극중에서만큼은 시청자 분들이 강정일 그 자체로 봐주시길 바랬다”고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 “그동안 ‘귓속말’과 강정일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덕분에 에너지 넘치게 최선을 다해서 강정일을 연기했던 것 같다”며 “현장에서 함께 고생한 선후배 동료 배우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께 모두 감사드린다. 지금의 에너지를 동력 삼아 다음에 또 좋은 작품에서 다른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권율은 강정일의 캐릭터에 감정을 더해 개연성을 강화시키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극 초반 냉철한 판단력과 차가운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존재감을 뽐냈다.

권율은 오는 6월 말께 이준익 감독의 ‘박열’로 관객들을 만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