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본드’ 로저 무어, 별세..애도의 물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영화 '나를 사랑한 스파이' 포스터 /

사진=영화 ‘나를 사랑한 스파이’ 포스터 /

‘007 시리즈’의 제임스 본드 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로저 무어가 암투병 끝에 지난 23일 별세했다. 향년 89세.

로저 무어의 세 자녀는 SNS를 통해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별세 소식을 알렸다. 장례식은 고인의 생전 소망에 따라 모나코에서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로저 무어는 1973년부터 1985년까지 7편 연속 ‘007 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 역을 맡아 인기를 얻었다. ‘죽느냐 사느냐’부터 ‘나를 사랑한 스파이’ ‘문레이커’ ‘유어 아이즈 온리’ ‘옥토퍼시’ ‘뷰 투어 킬’ 등 ‘007 시리즈’의 대표작에 출연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떨쳤다.

‘영원한 제임스 본드’ 로저 무어의 별세 소식에 국내외 팬들의 애도가 쏟아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