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귓속말’ 서 “귀마개, 내면의 소리 듣기 위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재현 / 사진=SBS '귓속말' 방송화면 캡처

조재현 / 사진=SBS ‘귓속말’ 방송화면 캡처

‘귓속말’에 조재현 출연해 귀마개를 항상 곁에 두는 이유를 말했다.

23일 방송된 SBS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에서는 배우 조재현이 감옥에 수감된 죄수로 특별 출연했다.

그는 왜 항상 귀마개를 옆에 두냐는 송태곤(김형묵)질문에 “내보다 먼저 간 놈이 내한테 먼저 씌워주고 갔다. 바깥세상 더러운 소리 듣지 말고 내 안에서 들리는 진솔한 소리 듣고 살라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심장 소리 같은 거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인생 두 번 살면 얼마나 좋겠나. 한번은 시궁창에서 살았으니 두 번째는 깨끗한 형무소에서 살으라”고 조언했다.

그는 송태곤에게 다음에 경찰소에서 보면 내도 좀 델꼬 가면 안되겠나. 네 갈비탕 먹을 때 나도 한 젓가락 먹고 싶은데. 내 소리 안내고 짜장면 먹을 자신 있다. 그래도 안되겠나”라고 물은 후, 귀마개를 쓰고 다시 그를 등지고 누웠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