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입니다’ 김제동 “노무현 대통령, 이야기를 남겨줬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노무현입니다'

‘노무현입니다’

김제동이 정치인 노무현 에 해 끌렸던 점을 전했다.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8주기를 맞은 가운데, 이날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노무현입니다’(감독 이창재) CGV 스타★라이브톡이 김제동·안희정 충남지사·이창재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김제동은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이야기를 남겨줬다. 그리고 그걸 공유하는 건 좋으면서도 슬픈 일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제동은 “뚜렷한 지역색을 가지고, 뚜렷하게 지역주의에 반대해서 끌렸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가장 경상도스러운 사나이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말했던 것처럼 처음으로 겪어본 나를 따르라는 정치인이 아니라 같이 가자, 도와 달라, 죽을 것 같다고 말하는 분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노무현 대통령이) 나와 비슷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그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노무현입니다’는 국회의원, 시장선거 등에서 번번이 낙선했던 만년 꼴찌 후보 노무현이 2002년 대한민국 정당 최초로 치러진 새천년민주당 국민경선에서 지지율 2%로 시작해 대선후보 1위의 자리까지 오르는 드라마틱한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다.

4번의 낙석 이력을 지닌 지지율 꼴지 후보인 노무현이 한 달 만에 대선후보 1위로 올라서는 과정을 영상뿐만 아니라 노 전 대통령의 주변 인물 39명의 인터뷰와 함께 담아냈다. ‘목숨’, ‘사이에서’ 등을 연출한 이창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25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