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씨스타①] 씨스타가 넘지 않은 ‘7년의 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슬기 (씨스타 몰아애 쇼케이스)

걸그룹 씨스타 / 사진=텐아시아DB

씨스타도 ‘7년의 벽’ 앞에서 해체를 선언했다.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23일 “씨스타가 논의 끝에 해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씨스타 멤버들 역시 공식 팬카페를 통해 팀 해체를 알리는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씨스타는 “우리 씨스타 멤버들은 제 2의 인생을 위해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며 “서로를 위해 각자의 길을 응원하기로 했다. 행복했던 순간에도 힘들었던 순간에도 항상 옆에 있어주는 멤버들과 팬들이 있었기 때문에 행복했고 덜 힘들었다”며 지난 7년의 소회를 밝혔다.

씨스타는 지난 2010년 6월 ‘푸시 푸시(Push Push)’로 데뷔했다. 이후 ‘소 쿨(So Cool)’, ‘러빙 유(Loving You)’, ‘기브 잇 투 미(Give it to me)’,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 ‘셰이크 잇(Shake it)’, ‘아이 라이크 댓(I Like That)’ 등 매년 여름마다 히트곡을 발표하며 여름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씨스타는 ‘마의 7년’을 맞아 해체를 결정했다. 지난해 2009년 데뷔했던 그룹들이 멤버 탈퇴, 소속사 계약 만료 등으로 해체를 선언한 것과 비슷한 모양새다. 그러나 이들의 해체는 씨스타란 외적 요인으로 씨스타란 브랜드를 포기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서로를 위한 발전적 해체에 가깝다.

씨스타는 보고, 듣고, 즐길 수 있는 걸그룹이었다. 뛰어난 가창력과 시원한 퍼포먼스를 앞세워 완전체 씨스타는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멤버 각자 활동할 때도 부족함 없는 사랑을 받았다. 효린과 소유는 가창력으로서 자신의 경쟁력을 증명했고, 보라와 다솜은 각각 예능과 연기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따라서 씨스타의 해체는 씨스타 멤버들의 미래를 고려해 완전체 활동보다 멤버별로 각자의 길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해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

씨스타가 오는 31일 발표하는 앨범은 이들의 마지막 앨범이 될 전망이다. 내년에도 씨스타 멤버들은 왕성하게 활동하겠지만 ‘썸머퀸’ 씨스타는 올해가 마지막이라는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