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걸즈’, 관객 위한 풍성한 이벤트 ‘환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오디컴퍼니㈜

사진제공=오디컴퍼니㈜

뮤지컬 ‘드림걸즈’가 성원해주신 관객들을 위한 ‘커튼콜 포토데이’, ‘프로그램북 패키지’ 이벤트를 마련했다.

‘드림걸즈’ 측은 23일부터 오는 28일까지 단 일주일의 공연 동안 커튼콜 장면을 자유롭게 촬영 할 수 있는 ‘커튼콜 포토데이’이벤트를 진행한다.

주인공들의 극적인 화해와 우정을 그린 마지막 장면 이후 그 여운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커튼콜로, 관객들에게 전율과 감동을 주고 있다. 그간 사진과 영상 촬영이 제한돼 커튼콜을 단 일주일의 공연 기간 동안 자유롭게 촬영할 수 있는 ‘커튼콜 포토데이’ 이벤트는 공연의 감동과 여운을 담아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또 티켓과 프로그램북을 함께 예약하면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티켓+프로그램북 패키지’도 있다. 드림걸즈 VIP석 티켓 2매(28만원 상당)과 프로그램북(1만2천원 상당)을 단 20만원에 구매 할 수 있는 패키지는 6월 11일공연까지 VIP석과 R석 각각 100세트 한정으로 예약이 가능하다.

‘드림걸즈’ 최초 내한 공연은 브로드웨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브리 잭슨(Bre Jackson), 브릿 웨스트(Brit West), 캔디스 마리 우즈(Candice Marie Woods), 앙투아넷 코머(Antoinette Comer), 섀비 브라운(Shavey Brown), 닉 알렉산더(Nik Alexander), 타일러 하드윅(Tyler Hardwick), 올리비아 애슐리 리드(Olivia Ashley Reed) 등 모든 캐스트가 아프리칸 아메리칸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흑인 음악 특유의 진정한 음악의 진수는 물론 화려한 쇼 비즈니스의 세계 이면에 팽배했던 열악한 흑인 음악의 시장을 완벽히 재현, 소녀들이 가수의 꿈을 이뤄가는 이야기를 진솔하고 감동적으로 한국 관객들에게 들려주고 있다.

오는 6월 25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