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이연수 “서정희와 같은 전자제품 브랜드 모델이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이연수가 서정희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23일 방송될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로 합류한 ‘원조 CF 요정’ 서정희가 출연해 청춘들과 반가운 첫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서정희는 “이렇게 많은 사람은 처음 봤다. 너무 떨린다”고 소감을 전하며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고, 청춘들은 따뜻한 인사로 그녀를 반갑게 맞이했다.

그중 유독 반가워하던 이연수는 “언니와 같은 전자제품 브랜드의 전속 모델이었다”라며 과거 인연을 깜짝 공개, 30여 년 만에 만난 서정희에게 환영의 마음을 전했따.

또 서정희는 함께 여행할 청춘들을 위해 가져온 초대형 캐리어 4개를 공개, 살림살이를 고스란히 옮긴 듯한 준비성으로 청춘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서정희와 이연수의 특별한 인연은 오늘(23일) 화요일 오후 11시10분에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