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릿’ 빅스 켄 “최종 목표는 뮤지컬 배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스 켄,햄릿 프레스콜

그룹 빅스 켄이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타에서 진행된 뮤지컬 ‘햄릿’ 프레스콜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빅스 켄이 “장래 희망이 뮤지컬 배우”라고 말했다.

켄은 23일 오후 2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뮤지컬 ‘햄릿'(연출 로버트 요한슨)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그는 이날 “최종 목표가 뮤지컬 배우”라며 “하고 싶은 작품 중 하나가 ‘햄릿’이었다. 사실 빅스의 새 음반 활동이 시작돼 출연이 쉽지 않았는데, 무조건 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1회 출연이라도 할 수 있으면 참여하고 싶었다”며 “이번이 아니면 기회가 오지 않을 것 같아서 최선을 다했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햄릿’은 지난 2007년 국내 초연됐으며 셰익스피어의 비극 ‘햄릿’을 바탕으로 한다.

햄릿 역을 맡은 이지훈·B1A4·신우·비투비·서은광·빅스 켄을 비롯해 민영기·김준현·이정화·최서연·전수미·안유진·에녹·김승대 등이 출연한다. 오는 7월 23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