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릿’ 서은광 “뮤지컬 배우로 보일 수 있도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비투비 서은광이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타에서 진행된 뮤지컬 '햄릿' 프레스콜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비투비 서은광이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타에서 진행된 뮤지컬 ‘햄릿’ 프레스콜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비투비 서은광이 약 3년 만에 뮤지컬 무대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서은광은 23일 오후 2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햄릿'(연출 로버트 요한슨)의 기자간담회에서 “3, 4년 전 뮤지컬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랜만에 하게 돼 정말 기쁘고 기분 좋다. 마치 뮤지컬 데뷔를 하는 기분”이라며 “즐거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돌 그룹이지만 저를 모르는 분들에게 멋진 뮤지컬 배우처럼 보이고 싶다”고 바랐다.

‘햄릿’은 지난 2007년 국내 초연됐으며 셰익스피어의 비극 ‘햄릿’을 바탕으로 한다. 햄릿 역을 맡은 이지훈·B1A4·신우·비투비·서은광·빅스 켄을 비롯해 민영기·김준현·이정화·최서연·전수미·안유진·에녹·김승대 등이 출연한다.

오는 7월 23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