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데뷔 1년 7개월 만에 밀리언셀러 등극…’기록 제조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

걸그룹 트와이스가 데뷔 1년 7개월여만에 음반 판매량 100만장을 돌파하며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3일 “트와이스가 첫 번째 미니앨범으로 약 12만장, 두 번째 미니앨범으로 약 21만장, 세 번째 미니앨범으로 약 38만장, 스페셜 앨범으로 약 28만장, 네 번째 미니앨범으로 약 25만장(출고량, 가온차트 기준)으로 도합 124만여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데뷔 1년 7개월여만에 음반 판매량에서 100만장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통상적으로 가요계에서 걸그룹은 보이그룹에 비해 음반 판매량에서 상대적으로 열세를 보여왔는데, 트와이스는 데뷔 1년 7개월여만에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는 점에서 ‘기록 제조기’ 트와이스의 위력을 다시 한번 실감케 하고 있다.

트와이스는 발표하는 곡마다 각종 온라인 음원차트 정상은 물론 음반 판매량에서도 걸그룹 중 단연 최고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뿐만 아니라 유튜브에서도 데뷔 후 4연속 1억뷰 돌파라는 K팝 최초 신기록을 세우면서 음반, 음원, 유튜브 3개 분야에서 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15일 공개한 미니 4집 타이틀곡 ‘시그널(SIGNAL)’은 역주행 파워를 보이면서 23일에도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과 네이버 뮤직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현재 ‘시그널’로 가요 및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중인 트와이스는 22일부터 네이버TV의 ‘TWICE TV5 -TWICE in SWITZERLAND’ 채널을 통해 생생한 스위스 여행기도 전하면서 팬들과 만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