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릿’ 신우 “부담 컸지만 꿈꿔온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B1A4 신우가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타에서 진행된 뮤지컬 '햄릿' 프레스콜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B1A4 신우가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타에서 진행된 뮤지컬 ‘햄릿’ 프레스콜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부담이 굉장히 컸고, 고민을 많이 했다.”

‘햄릿’으로 무대에 오른 그룹 B1A4 신우의 말이다.

신우는 23일 오후 2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햄릿'(연출 로버트 요한슨)의 기자간담회에서 “사실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 고민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뮤지컬에 대한 애착도 크고 계속 하고 싶다. 막상 ‘햄릿’이란 대작을 해도 될까라는 의문이 컸다. 꿈꿔온 작품이지만, 지금 하는 것이 맞는지 의심이 들었다”면서 “의심이 들 때마다 증명해내야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으로 공연에 임했다. 사실 힘든 시간이 많았는데, 많은 선배님들이 도와주셨다”고 덧붙였다.

‘햄릿’은 지난 2007년 국내 초연됐으며 셰익스피어의 비극 ‘햄릿’을 바탕으로 한다. 햄릿 역을 맡은 이지훈·B1A4·신우·비투비·서은광·빅스 켄을 비롯해 민영기·김준현·이정화·최서연·전수미·안유진·에녹·김승대 등이 출연한다. 오는 7월 23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