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여진구, 어리지 않다… 동료 같은 느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정재/사진제공=20세기폭스코리아

배우 이정재/사진제공=20세기폭스코리아

배우 이정재가 영화 ‘대립군’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여진구에 대해 언급했다.

이정재는 2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대립군'(감독 정윤철) 인터뷰를 가졌다.

‘대립군’은 1592년 임진왜란, 명나라로 피란한 임금 선조를 대신해 임시조정 ‘분조(分朝)’를 이끌게 된 세자 ‘광해’와 생존을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르던 ‘대립군’이 참혹한 전쟁에 맞서 운명을 함께 나눈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정재는 극 중 대립군의 수장 토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으며, 세자 광해 역의 여진구와 특별한 브로맨스를 선보였다.

이정재는 여진구에 대해 “성격도 그렇고 어린 친구가 아니다. 딱 동료 같았다. 어떨 때는 나보다 더 아저씨 같기도 했다”며 “촬영 쉬는 날에도 서울에 내려가지 않고 매니저와 맛집 탐방을 하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정재는 여진구와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연기적인 호흡은 아주 좋았다. 진구가 경험도 많고 좋은 작품도 많이 해봤기 때문에 이해력이 아주 높았다”며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바꿔가면서 연기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그때마다 본인의 의사도 잘 이야기했다. 연기력 또한 아주 훌륭한 배우다”라고 극찬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