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세븐틴 “첫 EDM 타이틀곡, 깊은 감성 위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븐틴,쇼케이스

그룹 세븐틴이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SEVENTEEN 4th Mini Album AL1’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lsh87@

그룹 세븐틴이 EDM 장르 곡을 타이틀로 내세운 이유를 밝혔다.

세븐틴은 23일 오후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미니 4집 ‘올원(Al1)’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울고 싶지 않아’의 무대를 공개했다.

타이틀곡 ‘울고 싶지 않아’는 지난 활동곡 ‘아낀다’, ‘만세’, ‘예쁘다’, ‘아주 나이스’ 등에서의 세븐틴보다 한층 성숙해진 모습과 더불어 깊어진 감정을 그려냈다. 장르적으로는 처음으로 EDM을 시도했으며, 서정적인 감성을 담은 신디사이저와 격렬한 비트가 교차하는 전개가 특징이다.

이에 대해 리더 우지는 “저희가 처음 들려드리는 장르”라며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청량한 소년들의 슬픔을 어떻게 하면 잘 녹일 수 있을까 회의를 많이 했다.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가사가 복잡하고 많은 것보다 노래 자체의 무드나 뉘앙스로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 의미에서 EDM 장르가 감성을 깊게 끌어낼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작업하게 됐다. 마음에 든다”고 자부했다.

세븐틴의 이번 신보 ‘올원’에는 ‘소년의 성장’을 담은 총 6개 트랙이 실렸다. 실물 음반에는 보너스 트랙 2곡이 더해진다. 지난 22일 오후 음원 발매됐으며, 세븐틴은 타이틀곡 ‘울고 싶지 않아’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