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나무, ‘쌈 마이’로 두 번째 드라마 연기…’강렬한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윤나무 / 사진제공=SM C&C

배우 윤나무 / 사진제공=SM C&C

배우 윤나무가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로 두 번째 드라마 연기에 도전했다.

지난 1월 종영한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병원의 분위기 메이커 ‘인수’캐릭터를 맡아 때로는 가벼움으로 때로는 진중함으로 극의 몰입도와 재미를 동시에 높였던 윤나무가 ‘쌈 마이웨이’를 통해 다시 한번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로, 윤나무는 ‘시경’ 역을 맡아 첫 출연부터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2011년 연극 ‘삼등병’으로 데뷔 후, ‘모범생들’ ‘한방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킬 미 나우’ 등 다수의 뮤지컬, 연극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과 내공을 쌓아온 윤나무는 앞으로 자신만의 색깔로 브라운관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윤나무는 현재 ‘쌈 마이웨이’를 촬영 중이며, 연극 ‘킬 미 나우’의 조이 스터디 역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