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마지막회, 조재현은 귀마개를 서지혜는 검사복을 입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재현, 서지혜 / 사진제공=SBS ‘귓속말’

조재현, 서지혜 / 사진제공=SBS ‘귓속말’

배우 조재현과 서지혜, ‘펀치’의 주역이 ‘귓속말’의 카메오로 나섰다.

23일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측은 조재현과 서지혜가 마지막회에 카메오로 출연한다고 전했다. 두 배우는 박경수 작가의 전작 ‘펀치’에서도 활약한 배우로, 박경수 작가와 이명우 감독의 의리로 출연이 맺어졌다.

이에 ‘귓속말’ 제작진은 조재현과 서지혜의 카메오 촬영 모습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각각 ‘펀치’의 극중 이름 이태준과 최연진으로 등장할 예정으로, ‘펀치’와 ‘귓속말’ 팬들의 반가움을 더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조재현은 파란 수의복을 입은 채 교도소에 있는 모습이다. 팔짱을 낀 채 옆으로 돌아 누운 조재현의 머리에 씌워져 있는 귀마개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펀치’ 시청자들의 눈을 반짝이게 할 아이템 귀마개는 ‘귓속말’에서도 이어진 모습으로 카메오의 재미를 더한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검사 서지혜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서지혜는 최종 선고가 내려질 재판에 검사로 등장하게 될 예정이다. ‘펀치’ 최연진 검사의 모습 그대로 단아하고 냉철한 모습이 눈에 띈다.

‘귓속말’ 최종회는 2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