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권율, 액션부터 오열∙광기까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귓속말' 권율 / 사진제공=SBS

‘귓속말’ 권율 / 사진제공=SBS

‘귓속말’ 배우 권율이 맹활약하며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 16회에서는 강정일(권율)이 결국 살해 혐의로 체포되는 과정이 그려졌다.

체포 직전까지 몰린 강정일은 최수연(박세영)이 김성식 기자 살해 증거 인멸에 협조했다는 증언을 녹화해 태백을 파멸시키려는 계획을 세웠다. 강정일은 눈물 연기로 최수연의 증언을 받아냈으나 믿었던 친구 조경호(조달환)의 배신으로 계획에 실패했다. 결국 강정일은 은신해있던 사찰에서 이동준(이상윤)과 신영주(이보영)와의 난투 끝에 체포됐다.

권력과 사랑, 가족에 이어 우정까지 잃은 강정일은 분노를 담아 절규했다. 하지만 ‘프로복수러’ 강정일의 복수는 끝나지 않았다. 마지막 무기인 비자금 계좌를 이용해 복수의 칼을 간 뒤 최수연 역시 죗값을 치르게 만들었고 아버지의 원수인 최일환(김갑수)을 눈물 흘리게 했다.

권율은 벼랑 끝에 몰린 강정일의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해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최수연을 함정에빠뜨리기 위해 쏟아낸 눈물 연기는 백미였다. 오열하다가도 자신 뜻대로 이루어지는 듯 하자 조소를 지어 시청자들을 소름끼치게 했다. 체포 직전에는 기꺼이 몸을 날리고 주먹이 오가는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현실을 부정하고자 했고 최일환의 눈물 앞에서는 비릿한 웃음으로 강정일의 광기를 고스란히 표현했다.

강정일은 마지막까지 예상치 못한 반전으로 스토리를 변주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한치 앞도 예측할 수 없게 하고 있는 가운데, 강정일의 운명은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권율이 강정일 역을 맡아 열연 중인 드라마 ‘귓속말’은 23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