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소개팅’ 미나, 母 소개팅 열혈 의지에 깜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 Drama '엄마의 소개팅'

/사진=KBS Drama ‘엄마의 소개팅

‘엄마의 소개팅’ 미나가 엄마의 ‘소개팅 열혈 의지’에 깜짝 놀랐다.

오는 25일 방송될 KBS Drama ‘엄마의 소개팅’에서는 ‘소개팅’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누는 미나-장무식 모녀(母女)의 모습이 공개된다.

황혼 로맨스 심폐소생 프로젝트 ‘엄마의 소개팅’은 스타들이 홀로 지내는 엄마에게 직접 소개팅을 주선하며 신선한 웃음과 재미, 감동을 선사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설 연휴 KBS 2TV에서 파일럿으로 선보였던 ‘엄마의 소개팅’은 호평에 힘입어 KBS Drama에 정규 편성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장무식 여사는 미나의 소개팅 제안에 두 눈을 반짝이며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장무식 여사는 “나도 소개 좀 해 줄래?”라며 열혈 의지를 보이는 등 쿨하게 반응했고, “나 시집 가는 거야?”라며 아이처럼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장무식 여사는 미나와 소개팅의 상대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구체적인 이상형을 언급했고 ‘연예인 이상형’까지 밝히며 새로운 면모를 보여준 것. 미나는 사뭇 다른 엄마의 적극적인 모습에 놀라워하면서도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이 밖에도 미나, 장무식 모녀의 가감 없는 일상도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소개팅 주선자’ 미나는 엄마에 대해 “가면 갈수록 빠져드는 스타일”이라며 ‘매력 자랑’에 나선 것으로 전해져 장무식 여사의 활약에 더욱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소개팅을 향한 불타는 열정을 가진 장무식 여사와 미나의 화려한 첫 등장 모습은 오는 25일 오후 1시 첫 방송될 ‘엄마의 소개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