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서현철의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써클' 서현철 / 사진=방송 캡처

‘써클’ 서현철 / 사진=방송 캡처

첫 등장부터 강렬했고, 매 장면 다채로운 연기로 시선을 잡아끌었다. ‘써클’ 서현철이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22일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이하 써클)’에서 서현철은 미대출신 선무당 형사, 자칭 셜록‘홍’주 홍진홍으로 분했다. ‘써클’은 2017년과 2037년 두 시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는 SF 추적극.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 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이날 방송에서 ‘파트1:베타 프로젝트’는 한담과학기술대에서 벌어지는 연쇄 살인사건을, ‘파트2:멋진 신세계’는 스마트지구 최초로 벌어진 살인사건을 전개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서현철의 존재감은 파트1과 파트2에 동시 출연하는 유일한 인물이라는 점 하나만으로도 드러난다. 파트1, 파트2 사건을 담당하는 홍진홍 형사로 출연해 두 이야기를 관통하는 핵심 역할을 감당하며 신스틸러이자 퍼즐 조각의 중심인물로 맹활약했다.

홍진홍은 어딘지 모르게 엉뚱하면서도 사건에 대해서는 진지하고, 인간에 대한 따뜻한 애정을 갖춘 인물로 지금까지 숱하게 등장했던 형사의 스펙트럼을 한 단계 넓힌 인물. 서현철은 홍진홍의 다채로운 매력을 한계 없는 연기력으로 세밀하게 표현하며 풍성하고 입체적인 인물을 빚어냈다.

깃 세운 트렌치코트를 펄럭이며 한담과학기술대 자살사건 현장을 누비는 첫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한 홍진홍. 동료들에게 ‘선무당’이라고 놀림을 받지만 미대 출신답게 목격자의 증언을 바로 그림으로 그려내고, 남다른 감으로 자살이 아닌 타살일 수 있다는 확신으로 조사를 시작했다.

2037년의 홍진홍도 존재감은 막강했다. 해커 이동수(오의식)을 쫓다가 잘못 들어간 방에서 자연스럽게 외국어 대사를 소화하고, 미대 출신답게 자신의 미제 사건을 웹툰으로 연재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서현철은 능청스럽고 장난스러운 코믹과 진지하고 묵직한 감정을 드러내는 연기까지 자유자재로 오가며 극의 몰입감을 이끌었다. 장난스럽게 현장에 등장하거나 심각하게 미화된 웹툰 속 그림은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서현철이 그려낸 형사 홍진홍의 진짜 매력이 드러난 장면은 단순히 사건이 아닌 피해자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보여준 장면에서였다. ‘파트2’ 스마트지구에서 벌어진 최초의 살인사건이 과거 자신이 수사했던 유괴사건 피해자 김민지에 의해 벌어졌음을 알고 책임감과 죄책감에 시달렸다. “피해자가 민지가 아니라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민지가 또 그 놈한테 당한거였으면”이라며 “잘 해결해줘. 내가 민지 손에 수갑을 어떻게 채우냐”고 김준혁에게 당부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애틋한 감정을 전달했다.

무엇보다 파트1과 파트2를 연결하는 핵심 인물이 홍진홍이기에 서현철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한담과학기술대 연쇄살인사건, 김민지 유괴사건, 김우진(여진구)·김범균(안우연) 쌍둥이 실종사건까지 홍진홍이 담당했던 사건들은 ‘써클’의 전개의 핵심 사건들이다. 게다가 김준혁의 비밀과 그가 스마트지구에 들어가려는 이유까지 모두 알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써클’은 더블트랙으로 펼쳐지는 두 개의 이야기 속 퍼즐을 맞춰나가는 재미를 선사하는 파격적인 형식을 취했다. ‘써클’의 퍼즐을 맞추는데 핵심 키맨으로 등극한 서현철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써클’ 2회는 오늘(2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