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이경규, 패키지 극찬 “출연료 절반 줘도 또 오고 싶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뭉쳐야 뜬다' 이경규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이경규 / 사진제공=JTBC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 게스트로 합류한 이경규가 ‘본격 수동형 예능’의 매력에 푹 빠졌다.

최근 ‘뭉쳐야 뜬다’의 멤버들과 함께 호주로 건너가 블루 마운틴 등 주요 코스를 돌며 패키지 여행 일정을 소화하던 이경규는 “뭐 이런 프로그램이 다 있냐”며 감탄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대한민국의 온갖 예능 프로그램을 섭렵해온 이경규의 입장에서도 아무것도 시키지 않고 몸 편하고 마음 편하게 즐기도록 만들어주는 ‘리얼 패키지 여행’ 컨셉트의 예능이 처음이라 많이 놀랐던 것.

이에 김용만은 이경규에게 “우리 프로그램은 원래 이렇다. 그저 피톤치드 마시라면 마시고, 사진 찍으라면 찍고. 그게 전부”라면서 ‘뭉쳐야 뜬다’ 표 수동형 예능의 장점을 부각시켰다.

그러자 이경규는 “내가 원했던 프로다. 세계 최고의 프로”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더니 급기야 “여기로 전향해야겠다”라며 폭탄선언을 하기에 이르렀다.

이어 이경규는 ‘규라인’ 연예인 이윤석과 윤형빈을 언급하며 “규라인 준비해두고, 너네 바쁠 때 우리가 대신 갈게”라며 ‘뭉쳐야 뜬다’의 ‘규라인’ 재편성 기회를 노렸다. 그러더니 급기야 “출연료 절반을 주더라도 또 오겠다”며 쐐기를 박았다.

‘뭉쳐야 뜬다’는 2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