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김선영, 든든 선배X노련 형사… 첫방부터 ‘시선 집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선영/사진=MBC '파수꾼'

김선영/사진=MBC ‘파수꾼’

‘파수꾼’ 김선영이 매력 넘치는 캐릭터로 첫방송부터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에서 김선영은 광수대 팀장 이순애 역을 맡아 시크한 형사로 첫 등장을 알렸다. 팀을 이끄는 리더이자 노련한 형사로서 촉을 곤두세우는 모습은 그간 김선영이 선보여온 연기와 사뭇 다른 얼굴로 신선함을 더했다.

능수능란하게 범인을 잡기 위한 틀을 마련하고 위기의 순간에도 당황하지 않는 순애(김선영)의 노련미는 시청자들 역시 사건과 상황에 더욱 몰입하게 하며 열혈 형사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또한, 형사팀장으로서는 한없이 시크하지만 수지(이시영)의 선배로서는 더없이 따뜻한 모습 역시 눈길을 끌었다. 워킹맘의 고충을 이해하는 따뜻한 선배이자 후배의 실력을 인정하고 믿어주는 든든한 선배였던 것. 시크한 형사로서의 새로운 연기 변신과 특유의 인간미 넘치는 공감형 캐릭터를 모두 선보인 김선영의 새 캐릭터는 첫방송부터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전작 MBC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와는 상반된 캐릭터를 구축한 김선영의 캐릭터 연구와 연기 톤은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실감케 하며 김선영의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김선영이 광수대 팀장 역을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인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이 모여서 아픔을 이겨내고 정의를 실현하려 하는 모임을 만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이다.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