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당할 수 있겠어?”…’박열’, 괴사건 재현한 3차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박열' 3차 포스터

‘박열’ 3차 포스터

시대극의 틀을 깨는 새롭고 강렬한 이야기로 명실상부 2017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른 ‘박열’이 3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3차 포스터는 실제 두 사람이 마지막으로 촬영한 기념사진을 모티브로 한 것으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1925년 5월 2일 박열과 후미코가 대역사건 공판이 시작되기 전 도쿄지방재판소 조사실에서 촬영한 이 사진은 일명 괴사진이라고 불리며 일본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다.

‘박열’의 제작진은 가장 확실한 역사적 고증을 위해 아사히 신문을 비롯한 일본 신문에 직접 연락하여 당시 박열과 후미코의 활약이 담긴 모든 보도기사의 사진을 보내줄 것을 요청하며 실제 사진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지금까지 공개된 파격적인 비주얼의 포스터와는 또 다른 느낌으로 시선을 압도하는 3차 포스터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박열의 인상적인 표정을 통해 조선 청년의 기개를 전달한다. 후미코는 박열에게 편안하게 기댄채 독서를 하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옥중에서도 당당한 캐릭터를 드러내고 있다. 여기에 “감당할 수 있겠어?”라는 카피는 실제로 일본 내각을 뒤흔든 괴사진 사건을 야기했던 박열과 후미코의 굳은 신념을 짐작케 하며 호기심을 고조시킨다.

이준익 감독의 열두 번째 작품이자 스크린을 뒤흔들 뜨거운 배우 이제훈과 최희서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박열’은 6월 말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