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밑바닥에서’, 86회 공연 ‘성료’..”창작뮤지컬의 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밑바닥에서' 공연 사진 /

사진=’뮤지컬 밑바닥에서’ 공연 사진 /

뮤지컬 ‘뮤지컬 밑바닥에서’가 지난 21일을 끝으로 총 86회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3월 9일부터 공연된 ‘뮤지컬 밑바닥에서'(연출 왕용범)은 서정적인 선율의 음악과 탄탄하고 매력적인 스토리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잭 더 리퍼’ 등 수 많은 대형 뮤지컬을 연이어 흥행시키며 한국 뮤지컬계 스타 연출가로 꼽히는 연출가 왕용범이 연출을 맡아 이목을 끌었다. 여기에 박용전 작곡가, 이성준 음악감독, 서숙진 무대디자이너, 민경수 조명디자이너, 권도경 음향디자이너 등 ‘프랑켄슈타인’의 제작진이 의기투합했다.

새로운 시즌을 맞아 ‘뮤지컬 밑바닥에서’의 배경이 되는 근대 러시아 바(bar)를 그대로 무대 위로 옮긴 듯 디테일이 살아있는 무대와 소품들은 작품에 대한 몰입도와 이해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배우 최우혁, 김지유, 서지영, 이승현, 박성환, 안시하, 김대종, 조순창, 임은영, 김은우, 김태원, 이윤우, 이지훈 등이 나서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뮤지컬 밑바닥에서’ 관계자는 “‘뮤지컬 밑바닥에서’를 성공으로 이끈 요인은 탄탄한 대본과 국내 최정상의 제작진과 배우의 조합을 꼽을 수 있다”며 “작품이 가진 힘만으로도 한국 창작 뮤지컬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선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