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아역→성인 배턴터치 고사 현장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도둑놈, 도둑님’배우와 제작진이 드라마 대박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냈다.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 (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은 5회를 기점으로 아역 배우에서 성인연기자들로 바통 터치를 앞두고 배우와 제작진이 드라마의 성공과 무사촬영을 기원하는 고사를 진행했다.

지난 19일 오전 10시 MBC 일산드림센터에서 촬영에 앞서 진행된 이번 고사식에는 이재동 CP와 손영목 작가, 오경훈, 장준호 PD 외에 배우 지현우, 서주현,김지훈, 임주은, 안길강, 최종환, 이주실,쇼리등 주요 배우 및 스태프가 모두가 참석했다.

오경훈 PD는 “최선을 다해서 각자 맡은 역할을 즐겁고 안전하게 촬영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도둑놈,도둑님 파이팅”을 외치자 출연진과 제작 관계자들도 환하게 웃으며 따라 파이팅을 외쳤다.

이날 모두 한마음 한 뜻으로 좋은 작품을 기원하며 시작된 성인 주연 배우들의 첫 스튜디오 촬영은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서로를 잘 챙겨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돼 ‘도둑놈 도둑님’ 본격 2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도둑놈,도둑님’ 제작사 측은 “출연진과 제작진의 따뜻한 팀 케미를 느낄 수 있는 현장 이었다. 밝은 현장 분위기 속에 모두가 즐겁게 촬영하고 있는 ‘도둑놈,도둑님’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일 오후 10시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