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매력 제대로 터졌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섬총사' / 사진=방송 캡처

‘섬총사’ / 사진=방송 캡처

배우 김희선의 매력이 제대로 터지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올리브TV의 ‘섬총사’ 시청률이 케이블, IPTV, 위성 포함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2.0% 최고 2.5%를 기록했다. (올리브, tvN 합산/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뿐만아니라, 방송 내내 섬총사의 첫 촬영지였던 ‘우이도’와 함께 ‘섬총사’가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 세 명의 섬총사가 우이도 섬에 들어가는 첫날을 담았다. 김희선은 우이도보다는 그리스 산토리니에 더욱 잘 어울릴법한 아름다운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러나 여신포스도 잠시, 허당미를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들었다 놓았다 했다. 무선 마이크 배터리를 가는 스태프에게 “그런데 이건 뭐에요?”라고 묻던 ‘예능초보’ 김희선이 화장실에 다녀오고선 “치마가 다 젖었다. 근데 여기 방이 따뜻해서 금방 말렸다”며 해맑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천하장사 강호동도 들기 버거웠던 김희선 트렁크의 정체에 대해 김희선은 “저거 술이 반이다. 섬 떠날때 저 가방 버리고 와도 된다”며 애주가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또, 첫날 우이도에 단수가 되어 씻을 물도 없자 김희선은 통쾌하게 웃는가 하면 방을 구르며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보기만 해도 아름다운 섬의 우이도에서 김희선은 여배우의 이미지를 버리고 ‘날 것 그대로’의 인간 김희선의 매력을 내뿜었다. 바위에 걸터앉아 라면 냄비를 드링킹 하는 모습은 기본, 물고기 눈도 못마주친다는 그녀가 배에서 그물을 걷고 있는 모습이 예고편에 나와 앞으로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데뷔 20년 만에 예능감 터진 김희선과 강호동, 정용화가 우이도에서 살아보는 섬생활기 ‘섬총사’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올리브TV와 tvN에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