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상윤, 죄수복 입고 종영 소감 “이동준 화이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상윤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이상윤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이상윤이 드라마 ‘귓속말’ 종영 소감을 밝혔다.

23일 이상윤은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를 통해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종방 소감을 밝혔다. 이상윤은 ‘귓속말’에서 검사 이동준 역을 맡아 열연했다.

사진 속 이상윤은 드라마 ‘귓속말’ 마지막 17부 대본을 들고 있는 모습이다. “마지막까지 본방사수!! 귓속말, 이동준 화이팅!” 이라는 문구가 담긴 종이는 그가 직접 작성한 것이다. 그는 죄수복에 맞는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유쾌함을 전했다.

SBS 월화 드라마 ‘귓속말’은 23일 오후 10시 마지막 방송을 남겨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