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허재호, 종영 소감 “의리의 남자 연기하며 행복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허재호 / 사진제공=매니지먼트선

허재호 / 사진제공=매니지먼트선

배우 허재호가 ‘귓속말’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종영 인사를 전했다.

허재호는 23일 소속사 매니지먼트선을 통해 “의리의 남자 노기용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즐겁고 행복했다”고 운을 뗐다.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에서 이상윤의 조력자 노기용을 맡았다. 전직 조폭 출신의 공익근무요원으로 신념의 판사 이동준(이상윤)을 만난 그는 이동준이 태백의 변호사가 된 이후에도 조력자로 그의 곁에 끝까지 남아 활약했다.

그는 이어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도 불구하고, 노기용이라는 인물에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좋은 반응들, 응원의 메시지들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며 “어느새 작품이 끝난다고 생각하니 너무 아쉽지만, 또 다른 작품으로 계속해서 좋은 모습, 좋은 연기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저 허재호라는 배우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허재호는 ‘귓속말’ 17회 대본을 들고 ‘귓속말’을 듣는 듯한 포즈를 지은 인증샷을 공개했다.

 

한편, 허재호는 OCN ‘나쁜 녀석들’, tvN ‘신분을 숨겨라’, OCN ‘38사기동대’, MBC ‘미씽나인’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코믹과 악역을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역량을 보여준 배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