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오연서 “조선시대 여성상과는 다른 진취적 캐릭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가 캐릭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에서 오연서는 극중 천방지축 혜명공주 역을 맡아 상상을 초월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오연서는 “조선시대 당시의 여성상과는 다르게 진취적인 캐릭터”라고 정의했다. 이어 “기존의 공주 이미지와 다르게 신분에 구애받지 않으며 백성을 사랑하고자 하는 면모도 많이 드러낸다”고 설명했다.

극 중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혜명공주는 왕실의 허례허식과 조정의 부조리를 향해 가감 없이 행동하는 성격으로 이런 과정에서 의외의 따뜻함도 보이는 인물이라고.

뿐만 아니라 오연서는 “대본으로 볼 때도, 촬영할 때도 굉장히 멋있는 캐릭터라고 느꼈다. 그녀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가 크기 때문에 저도 늘 에너지를 받는다”라며 혜명공주를 향해 진심이 담긴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오연서는 자신이 맡은 인물에 대해 진지한 고민과 함께 남다른 애정까지 쏟고 있어 시청자의 기대를 상승시키고 있다. 이러한 노력들이 작품 속에 녹아들어 보다 리얼하고 특별한 오연서 만의 엽기녀를 완성시킬 예정이다.

한편 100% 사전제작으로 완성된 ‘엽기적인 그녀’는 명석한 두뇌와 따뜻함을 가진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주원)와 엽기적이면서 발랄한 그녀, 혜명공주의 알콩달콩 사랑을 다룬 로맨스 사극 드라마로, 오는 2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