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첫방①] 공감X설렘X웃음 다 잡는 꼴통 4인방이 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현실 공감 스토리에 여심 자극하는 설렘, 여기에 코믹한 연출까지 더해졌다. ‘꼴통 4인방’의 이야기가 기대된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 김동휘)에서는 고교시절 원대한 꿈이 있었지만 현실의 벽에 부딪혀 각자의 삶을 살아나가는 고동만(박서준)·최애라(김지원)·김주만(안재홍)·백설희(송하윤)의 이야기가 유쾌하게 그려졌다.

고동만은 고교 태권도 선수로 활약하며 전국대전을 재패했다. 하지만 현재 진드기 퇴치사. 그는 가진 것 없어도 쿨한 성격을 뽐내며 눈길을 끌었다. 소개팅녀와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교통비가 월세 값만큼 나오더라” “오빠 차 뽑았다 널 데리러가~” “내가 커피 샀으니 다음엔 누나가 소주를 사라”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결국 무시당했다.

같은 시간 최애라는 백화점에 쇼핑을 하러 온 고교 동창(황보라)를 만났다. 그는 돈 맣ㄴ은 집에 시집을 간다고 자랑했다. 최애라는 연하의 고시생 남자친구 김무기(곽동연)가 사법고시에서 또 다시 떨어졌다는 사실을 들었고 심지어 김무기는 열무집 아줌마와 바람이 난 상황을 보게 됐다. 결국 최애라는 눈물을 터뜨렸다.

최애라를 위로한 건 고동만이었다. 두 사람은 말 하지 않아도 서로를 잘 아는 모습이었다.

한편 최애라와 고동만의 동창이자 6년째 연애 중인 김주만(안재홍)과 백설희(송하윤)은 조금씩 삐걱대는 모습을 보였다. 전화 상담원으로 일하는 백설희는 홈쇼핑 구매 담당자 김주만과 결혼을 하고자 했지만 김주만은 시큰둥했다.

이날 첫 방송은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이야기가 등장했음에도 그들의 입체감 넘치는 성향이 한 눈에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특히 다소 찌질한 고동만과 엽기적인 행동도 서슴지 않는 최애라의 케미는 웃음을 자아냈다.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대지만 가장 힘들 때 서로를 응원해주는 절친 고동만과 최애라의 모습은 묘한 설렘을 자아내기도 했다. 화려한 미래를 꿈꿨지만 현실과 타협하며 살아가는 인물들의 모습이 공감을 샀다.

연출도 극의 재미를 더했다. 최애라가 바람난 김무기에 분노해 가방을 휘두르는 장면에선 클래식 음악이 흘렀다. 고동만을 보고 순간 반한 최애라의 동창의 모습과 함께 아내의 유혹 OST가 흘러 폭소를 유발하기도. 다수의 캐릭터가 등장함에도 제 존재감을 발휘할 수 있는 설정들이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