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황보라, 김지원과 티격태격…존재감 과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쌈마이웨이' / 사진=방송 캡처

‘쌈마이웨이’ / 사진=방송 캡처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 특별출연 한 황보라가 찰진 연기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빛냈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황보라는 극중 ‘찬숙’ 역을 맡아 애라(김지원)의 대학 동창이자 앙숙 관계로 등장했다.

22일 방송된 1회에서 대학시절 아나운서를 꿈 꿨던 찬숙과 애라가 주고 받은 대사들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재회 후에는 서로 다른 처지에 놓여 더 웃픈 상황이 펼쳐졌다. 제2의 백지연을 꿈꾸던 애라는 백화점 안내데스크가, 제2의 김주하를 꿈꾸던 찬숙은 나이 많은 의사와 결혼을 앞 둔 백화점 VIP손님이었다. 애라는 일부러 얄미운 찬숙에게 보란 듯이 동만(박서준)과 다정한 자세를 취하는 등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 기대하게 했다.

방송 전부터 주인공들의 로맨스 케미와 생활밀착형 설정으로 많은 주목을 받은 ‘쌈 마이웨이’는 첫 방송 후 역시나 좋은 반응으로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겼다. 캐릭터마다 생동감 넘치는 에피소드가 어우러졌으며 특히나 김지원의 대학 동창으로 등장한 황보라가 남다른 존재감으로 웃음 포인트를 더했다.

본 방송 후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찬숙의 결혼식이 열릴 것으로 짐작 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쌈 마이웨이’ 2회는 오늘(2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