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까지 단 1회, ‘귓속말’이 그려낼 결말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귓속말' / 사진=방송 캡처

‘귓속말’ / 사진=방송 캡처

단 1회만이 남은 ‘귓속말’ 결말은 어떻게 될까.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은 적에서 동지, 연인이 된 남녀가 거대로펌 ‘태백’에 맞서며 법비를 응징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박경수 작가 특유의 통렬한 현실반영, 쫄깃한 전개로 방송 내내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차근차근 쌓아온 법비에의 응징들이 어떤 통쾌한 분수령을 터뜨려줄 것인지 안방극장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귓속말’ 16회에서는 신영주(이보영), 이동준(이상윤) 두 남녀의 법비를 향한 응징이 치밀하게 그려졌다. 세상을 떠난 강유택(김홍파), 감옥에 갇힌 최일환(김갑수)에 이어 남아 있는 법비의 중심 강정일(권율)과 최수연(박세영). 신영주와 이동준은 이들을 잡으려 맹렬히 달려들었다. 이동준은 희생을 선택, 스스로를 옭아매며 신영주를 도왔다.

수배령이 떨어진 강정일은 급히 사찰로 도주해 살 길을 찾으려 했다. 하지만 이미 만천하에 강정일의 얼굴이 알려진 상황. 친구 조경호(조달환)마저 강정일에게 밀항을 권했다. 이대로라면 피할 곳이 없다고 생각한 강정일은 밀항 전 최수연을 만나려 했다. 자신만 나락으로 떨어진 것을 용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만난 두 남녀는 다시 한 번 숨막히는 두뇌싸움을 벌였다.

이 모든 것은 신영주-이동준이 유도한 것이었다. 최수연을 통해 강정일을 자극하고, 결과적으로 두 사람 모두 잡아들이려 한 것. 이 계획은 맞아 떨어졌다. 강정일은 신영주에 의해 수갑을 찼다. 체포된 뒤 강정일은 최수연을 함께 잡아들이기 위해 태백의 비자금계좌를 신영주에게 넘겼다. 결국 한때 연인이었던 강정일과 최수연은 나란히 유치장에 갇히는 신세가 됐다.

그러나 신영주 이동준의 법비 응징은 끝나지 않았다. 앞서 저지른 죄들, 태백에 남아 있는 많은 법비들을 응징해야만 했다. 이에 이동준은 태백 대표라는 위치를 이용, 스스로를 희생하며 태백을 무너뜨리려 했다. 그렇게 신영주를 돕고, 되돌릴 수 없을 것 같던 실수를 뒤늦게나마 바로 잡으려 했다. 결국 신영주는 자신의 손으로 이동준을 체포했다.

이동준이 체포되며 법비의 온상인 태백은 무너짐의 가속도를 더해갈 것이다. 숨막히듯 몰아친 전개, 서로를 믿지 못하는 인물들이 자신의 욕망을 위해 속고 속이는 상황. 이 과정에서 드디어 처절하게 무너진 법비 무리들까지. 여기에 배우들의 힘 있는 연기는 스토리에 더욱 큰 힘을 실었다. 절정을 향해 치달은 ‘귓속말’ 16회는 단, 한 순간도 눈 뗄 수 없는 몰입도를 자랑했다.

동시에 이토록 치열하게 달려온 ‘귓속말’이 최종회 17회에서 어떤 결말을 맺을 것인지, 이동준이 희생으로 박차를 가한 법비 응징이 어떤 마지막 이야기를 들려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