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곽동연, 이렇게 얄미운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곽동연이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김지원의 바람난 남자친구로 깜짝 출연해 존재감을 뽐냈다.

곽동연은 22일 방송된 ‘쌈 마이웨이’ 1회에서 고시생 무기 역을 맡아, 계속 사법고시에 낙방하면서 여자친구인 애라(김지원)에게 의존하는 철 없는 연하남으로 등장했다.

이날 무기는 애라의 지원을 받아 고시 준비를 하면서도 고시촌 밥집 아줌마와 바람을 피우는가 하면, 아이까지 가져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특히 애라가 준비한 자전거를 보며 탐탁지 않다는 듯 중얼거리거나 애라 앞에서 쭈뼛거리면서도 할 말은 다 하는 얄미운 모습까지 보였다.

곽동연은 ‘구르미 그린 달빛’ ‘감격시대’ ‘모던파머’ ‘사춘기 메들리’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과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 최근 출연 중인 tvN 예능 프로그램 ‘우리들의 인생학교’를 통해 출연자들 중 막내이지만 누구보다 진지한 청년의 면모로 반전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곽동연은 이원태 감독의 영화 ‘대장 김창수’ 개봉을 기다리고 있으며 차기작 준비에 한창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