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첫방①] 신선함 통했다… 닻을 올린 한국형 SF추적극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22 23-08-04-405-vert

소재도, 형식도 모두 신선했다. ‘써클’이 한국형 SF 추적극으로 당찬 포문을 열었다.

22일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가 첫 방송됐다. 외계인 미스터리와 2037년의 미래 사회 등 독특한 상상력과 한 회에 두 시대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더블트랙’ 형식으로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드라마는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이날 방송된 ‘파트1: 베타프로젝트’는 외계인이 등장해 눈을 사로잡았다. 어린 김우진(여진구)와 김범균(안우연)은 외계인에 쫓긴 기억이 있다. 김범균은 성인이 된 뒤 외계인 음모론에 심취해 정신병원과 경찰서에 가기도 했다. 김우진이 다니는 한담과학기술대학교에서 학생들이 죽어 나갔다. 김우진은 쌍둥이 형 김범균을 의심했다. 김범균은 계속해서 외계인의 존재를 피력했고, 두 사람은 길거리에서 어렸을 적 봤던 외계인 한정연(공승연)을 길가에서 마주쳤다.

이어 ‘파트2: 멋진 신세계’가 시작됐다. 김준혁(김강우)은 일반지구의 형사로 스마트지구에 들어가고 싶어 했다. 스마트지구에 살인이 일어났고, 이를 감추고 싶어 하는 시장에게 김준혁은 자신이 사건을 잘 해결하겠다고 제안했다. 스마트지구에 들어서기 전 홍진홍(서현철) 반장은 “쌍둥이 실종 사건도 해결해 달라. 네 형제도 꼭 찾고”라고 말했다. 그 쌍둥이는 바로 ‘파트1: 베트 프로젝트’의 김우진과 김범균. 그는 한정연과 김우진·김범균이 함께 있는 사진을 들고는 “드디어 들어왔다. 네가 어디 있는 꼭 찾을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었다.

실험정신이 돋보였다. 첫 등장부터 외계인이라는 미지의 존재를 등장시켜 의아함을 자아냈다. 미스터리 추적극에 SF를 가미해 한국 드라마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내용과 비주얼의 드라마를 완성시키며 성공적으로 닻을 올리는데 성공했다.

여기에 각각의 이야기를 가진 두 개의 극이 한 회를 구성하는 더틀 트랙이라는 형식을 취해 참신함을 더했다. ‘이어진 두 세계’라는 부재처럼 파트1과 파트2는 연관성이 있었다. 파트1의 김우진과 김범균은 외계인 미스터리에 가담했고, 파트2를 통해서는 이들이 사라졌다는 걸 알 수 있었다. 김우진·김범균을 찾는 김준혁의 관계 역시 궁금증을 모았다.

물론 외계인으로 의심을 받는 공승연이 등장하는 장면과 미래사회인 2037년의 모습은 다소 엉성하고 어설픈 CG로 아쉬움을 자아냈으나 현재와 미래의 퍼즐을 맞추며 사건의 실체에 다가가는 탄탄한 추리적 요소가 가미돼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충분히 불러 모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