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공승연, 정체불명 빛과 함께 등장… 강렬한 포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22 23-06-34-355-vert

‘써클’이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22일 첫 방송된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에서는 어린 김우진(여진구)과 김범균(안우연)이 정체불명의 빛에 쫓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외계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산에서 걸어 내려왔다. 이때 두 사람의 뒤에서 강렬한 빛이 쫓아와 두 사람을 위협했다.

빛은 두 사람을 계속 쫓았고, 두 사람의 아빠가 나타나면서 정체불명의 빛은 폭발했다. 알 수 없는 정체의 형태는 갑자기 한정연(공승연)으로 변해 세 사람 앞에 나타났다. 김우진은 그녀를 향해 “외계인이다”라고 겁 먹어했다. 그러다 한정연은 길을 걷다가 곧바로 쓰러졌다.

대학생이 된 김우진은 모두가 보이콧한 시험을 혼자는 보는 생계형 수석이 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