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이시영, 첫 회부터 짠내 폭발 ‘고생길 예약’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파수꾼’ 이시영이 딸을 다치게한 범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22일 방송된 MBC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에서는 조수지(이시영)의 딸 윤아가 의문의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찰서에 출근한 조수지는 흉기를 들고 나타난 범죄자 김우성에게 “그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 천천히 얘기해 보세요”라고 설득했고, 김우성은 “사람을 죽였어, 이 칼로”라고 자수했다.

이에 조수지는 김우성을 상대로 바로 취조를 시작했고, 그때 장도환(김영광) 검사가 나타났다. 장도환은 조수지에 검찰 윗선에서 지시를 받았다며 수사를 마무리 짓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조수지는 “한 사람 인생이 달린 문제다”라며 무시하고 수사를 진행했다. 두 사람은 그렇게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고 조수지는 장도한이 사라지자 “저런 또라이가 다 있냐”며 황당해 했다.

조수지는 계속해서 김우성의 측근들을 조사하며 수사를 이어갔다. 그러던 중 어머니에게 딸 윤아가 사라졌다는 연락을 받고 학교로 뛰어갔고, 사고를 당한 딸을 목격하고 오열했다.

경찰은 조수지에게 “아이 혼자 옥상에 올라 갔다가 떨어진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고, 조수지는 “윤아가 높은 곳을 얼마나 무서워하는데 그런 애가 어떻게 옥상에 올라가요? 어떻게 옥상에서 떨어질 수 있어요? 말이 안되잖아요”라고 따지며 울부 짖었다.

그때 누군가 조수지에게 전화를 걸어와 “당신 딸 사고 아니야. CCTV가 있었어”라며 사진을 보내왔다. 조수지의 딸 윤아는 수술을 받은 뒤 정신을 차렸고, 조수지는 딸에게 범인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람이 너 밀었어?”라고 물었다. 이에 윤아는 고개를 끄덕였고, 조수지는 “윤아 아프게 한 놈 엄마가 꼭 잡을게”라고 다짐했다.

그렇게 조수지는 직접 범인을 찾기 위해 발벗고 나섰고, 윤시완(박솔로몬)을 찾아내 “너지 네가 우리 윤아 옥상으로 데러갔지?”라고 물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